대학생이 스트레스 풀려고 산 ‘정상석’ 파손

지난해 수도권 산간지방에서 회전을 하던 중 정상석과 그의 안전줄을 부러뜨린 2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경찰 조사의 일환으로 구속된 A씨는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대학생이다.

2021년 12월 당시 그는 서울 노원구 속산 주니봉 정상에 올라 주니봉 능선에서 떨어졌다.

그 이유는 등산객들이 정상석과 포즈를 취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약 한 달 후인 지난 1월 수락산 기찻길 바위에서 망원톱으로 안전줄 6개를 끊었습니다.

이유는 위와 같습니다.

그는 “등산객들이 정상에서 기뻐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 후 같은 해 2월 말에 허월산 도경봉 정상석이 떨어져 나갔고, 3월 중순에는 허월산 주봉 정상석이 떨어져 언덕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

3월 하순, 아이지봉 정상석이 흔들렸다.


범행에는 압착 못과 ‘파루’라는 접는 톱이 사용됐다.

한편, 재판부는 “여러 봉우리에 있는 정상석과 밧줄을 훼손한 것은 죄가 아니다”라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지만 “피고인은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일부 피해자들과 합의했고, 정상적인 범죄를 감경하는 것입니다.

조건.”

세상은 정말 넓고 Xiaomi X가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